창조절 셋째주일
미디어선교위원회
조회수   314
설교제목 정의와 공의
성경구절 출애굽기 16:2-5/ 빌립보서 1:21-30/ 마태복음서 20:1-16
설교자 채수일 목사
예배일 2020-09-20
전주 주님을 찬양하나이다(G. Corrette)
찬양1부 나 주를 찬양하리라(Philip Landgrave) 특송: 이예랑 교우
지휘자
반주자 채문경 권사
찬양2부
지휘자
반주자
후주1부 만복의 근원 하나님, 찬송 성부, 성자, 성령(L. Bourgois)
후주2부 만복의 근원 하나님, 찬송 성부, 성자, 성령(L. Bourgois)
성경본문 출애굽기 16:2-5
이스라엘 자손의 온 회중이 그 광야에서 모세와 아론을 원망하였다. 이스라엘 자손이 그들에게 항의하였다. "차라리 우리가 이집트 땅 거기 고기 가마 곁에 앉아 배불리 음식을 먹던 그 때에, 누가 우리를 주님의 손에 넘겨 주어서 죽게 했더라면 더 좋을 뻔 하였습니다. 그런데 당신들은 지금 우리를 이 광야로 끌고 나와서, 이 모든 회중을 다 굶어 죽게 하고 있습니다." 주님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너희가 먹을 것을 하늘에서 비처럼 내려 줄 터이니, 백성이 날마다 나가서, 그날 그날 먹을 만큼 거두어들이게 하여라. 이렇게 하여, 그들이 나의 지시를 따르는지, 따르지 않는지 시험하여 보겠다. 매주 엿샛날에는, 거두어들인 것으로 먹거리를 준비하다 보면, 날마다 거두던 것의 두 배가 될 것이다."

빌립보서 1:21-30
나에게는, 사는 것이 그리스도이시니, 죽는 것도 유익합니다. 그러나 육신을 입고 살아가는 것이 나에게 보람된 일이면, 내가 어느 쪽을 택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나는 이 둘 사이에 끼여 있습니다. 내가 원하는 것은, 세상을 떠나서 그리스도와 함께 있는 것입니다. 그것이 훨씬 더 나으나, 내가 육신으로 남아 있는 것이 여러분에게는 더 필요할 것입니다. 나는 이렇게 확신하기 때문에, 여러분의 발전과 믿음의 기쁨을 더하기 위하여 여러분 모두와 함께 머물러 있어야 할 것으로 압니다. 내가 다시 여러분에게로 가면, 여러분의 자랑거리가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나 때문에 많아질 것입니다. 여러분은 오로지 그리스도의 복음에 합당하게 생활하십시오. 그리하여 내가 가서, 여러분을 만나든지, 떠나 있든지, 여러분이 한 정신으로 굳게 서서, 한 마음으로 복음의 신앙을 위하여 함께 싸우며, 또한 어떤 일에서도 대적하는 자들을 두려워하지 않는다는 소식이 나에게 들려오기를 바랍니다. 이것이 그들에게는 멸망의 징조이고 여러분에게는 구원의 징조입니다. 이것은 하나님께서 하시는 일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여러분에게 그리스도를 위한 특권, 즉 그리스도를 믿는 것뿐만 아니라, 또한 그리스도를 위하여 고난을 받는 특권도 주셨습니다. 여러분은 내가 하는 것과 똑같은 투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여러분은 내가 그렇게 하는 것을 보았으며, 내가 그렇게 하는 것을 지금 소문으로 듣습니다.

마태복음서 20:1-16
"하늘 나라는 자기 포도원에서 일할 일꾼을 고용하려고 이른 아침에 집을 나선 어떤 포도원 주인과 같다. 그는 품삯을 하루에 한 데나리온으로 일꾼들과 합의하고, 그들을 자기 포도원으로 보냈다. 그리고서 아홉 시쯤에 나가서 보니, 사람들이 장터에 빈둥거리며 서 있었다. 그는 그들에게 말하기를 '여러분도 포도원에 가서 일을 하시오. 적당한 품삯을 주겠소' 하였다. 그래서 그들이 일을 하러 떠났다. 주인이 다시 열두 시와 오후 세 시쯤에 나가서 그렇게 하였다. 오후 다섯 시쯤에 주인이 또 나가 보니, 아직도 빈둥거리고 있는 사람들이 있어서, 그들에게 '왜 당신들은 온종일 이렇게 하는 일 없이 빈둥거리고 있소?' 하고 물었다. 그들이 그에게 대답하기를 '아무도 우리에게 일을 시켜주지 않아서, 이러고 있습니다' 하였다. 그래서 그는 '당신들도 포도원에 가서 일을 하시오' 하고 말하였다. 저녁이 되니, 포도원 주인이 자기 관리인에게 말하기를 '일꾼들을 불러, 맨 나중에 온 사람들부터 시작하여, 맨 먼저 온 사람들에게까지, 품삯을 치르시오' 하였다. 오후 다섯 시쯤부터 일을 한 일꾼들이 와서, 한 데나리온씩을 받았다. 그런데 맨 처음에 와서 일을 한 사람들은, 은근히 좀 더 받으려니 하고 생각하였는데, 그들도 한 데나리온씩을 받았다. 그들은 받고 나서, 주인에게 투덜거리며 말하였다. '마지막에 온 이 사람들은 한 시간밖에 일하지 않았는데도, 찌는 더위 속에서 온종일 수고한 우리들과 똑같이 대우하였습니다.' 그러자 주인이 그들 가운데 한 사람에게 말하기를 '이보시오, 나는 당신을 부당하게 대한 것이 아니오. 당신은 나와 한 데나리온으로 합의하지 않았소? 당신의 품삯이나 받아 가지고 돌아가시오. 당신에게 주는 것과 꼭 같이 이 마지막 사람에게 주는 것이 내 뜻이오. 내 것을 가지고 내 뜻대로 할 수 없다는 말이오? 내가 후하기 때문에, 그것이 당신 눈에 거슬리오?' 하였다. 이와 같이 꼴찌들이 첫째가 되고, 첫째들이 꼴찌가 될 것이다."

댓글

번호 예배일 절기 설교제목 설교자
1042 2020-10-04 창조절 다섯째주일 십계명 채수일 목사
1041 2020-09-27 창조절 넷째주일    예수의 마음을 품어야 채수일 목사
1040 2020-09-20 창조절 셋째주일    정의와 공의 채수일 목사
1039 2020-09-13 창조절 둘째주일    용서를 부르는 용서 채수일 목사
1038 2020-09-06 창조절 첫째주일    하나님의 말씀이 희망이다 배영호 목사
1037 2020-08-30 성령강림후 열세번째주일    원수 갚기 채수일 목사
1036 2020-08-23 성령강림후 열두번째주일    우리가 드려야 할 합당한 예배 채수일 목사
1035 2020-08-16 성령강림후 열한번째주일    무엇이 사람을 더럽히는가? 채수일 목사
1034 2020-08-09 성령강림후 열째주일    마음으로 믿고, 입으로 고백해야 채수일 목사
1033 2020-08-02 성령강림후 아홉째주일    동족 대(對) 신앙 채수일 목사
1032 2020-07-26 성령강림후 여덟째주일    그리스도 안에 있는 하나님의 사랑 채수일 목사
1031 2020-07-19 성령강림후 일곱째주일    함께 자라는 밀과 가라지 채수일 목사
1030 2020-07-12 성령강림후 여섯째주일    우리는 어디에 뿌려진 씨인가? 채수일 목사
1029 2020-07-05 성령강림후 다섯째주일    주님의 멍에를 메고 배워야 채수일 목사
1028 2020-06-28 성령강림후 넷째주일    하나님을 시험한 아브라함 채수일 목사
1 2 3 4 5 6 7 8 9 10 ... 70
전체 메뉴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