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현절 둘째주일
미디어선교위원회
조회수   186
설교제목 노아에게 나침반이 필요했을까?
성경구절 창세기 9:1-17/ 고린도전서 1:4-9/ 누가복음서 1:38
설교자 신경림 목사
예배일 2020-01-19
전주 주 예수여 우리와 함께하소서(G. Böhm)
찬양1부 하늘이여 노래하라(William Baiens)
지휘자 정록기 집사
반주자 이재림 집사
찬양2부 주여 내 마음 정하여(Antonin Drorak)
지휘자 김선아 집사
반주자 신채우 집사
후주1부 성도여 다함께 주 찬양하여라(D. Hustad)
후주2부 성도여 다함께 주 찬양하여라(B. Carr)
성경본문 창세기 9:1-17
하나님이 노아와 그의 아들들에게 복을 주시며 말씀하셨다. "생육하고 번성하여 땅에 충만하여라. 땅에 사는 모든 짐승과, 공중에 나는 모든 새와, 땅 위를 기어다니는 모든 것과, 바다에 사는 모든 물고기가, 너희를 두려워하며, 너희를 무서워할 것이다. 내가 이것들을 다 너희 손에 맡긴다. 살아 움직이는 모든 것이 너희의 먹거리가 될 것이다. 내가 전에 푸른 채소를 너희에게 먹거리로 준 것 같이, 내가 이것들도 다 너희에게 준다. 그러나 고기를 먹을 때에, 피가 있는 채로 먹지는 말아라. 피에는 생명이 있다. 생명이 있는 피를 흘리게 하는 자는, 내가 반드시 보복하겠다. 그것이 짐승이면, 어떤 짐승이든지, 그것에게도 보복하겠다. 사람이 같은 사람의 피를 흘리게 하면, 그에게도 보복하겠다. 사람은 하나님의 형상대로 지음을 받았으니, 누구든지 사람을 죽인 자는 죽임을 당할 것이다. 너희는 생육하고 번성하며 땅에 편만하여, 거기에서 번성하여라." 하나님이 노아와 그의 아들들에게 말씀하셨다. "이제 내가 너희와 너희 뒤에 오는 자손에게 직접 언약을 세운다. 너희와 함께 있는 살아 숨쉬는 모든 생물, 곧 너와 함께 방주에서 나온 새와 집짐승과 모든 들짐승에게도, 내가 언약을 세운다. 내가 너희와 언약을 세울 것이니, 다시는 홍수를 일으켜서 살과 피가 있는 모든 것들을 없애는 일이 없을 것이다. 땅을 파멸시키는 홍수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하나님이 말씀하셨다. "내가, 너희 및 너희와 함께 있는 숨쉬는 모든 생물 사이에 대대로 세우는 언약의 표는, 바로 무지개이다. 내가 무지개를 구름 속에 둘 터이니, 이것이 나와 땅 사이에 세우는 언약의 표가 될 것이다. 내가 구름을 일으켜서 땅을 덮을 때마다, 무지개가 구름 사이에서 나타나면, 나는, 너희와 숨쉬는 모든 짐승 곧 살과 피가 있는 모든 것과 더불어 세운 그 언약을 기억하고, 다시는 홍수를 일으켜서 살과 피가 있는 모든 것을 물로 멸하지 않겠다. 무지개가 구름 사이에서 나타날 때마다, 내가 그것을 보고, 나 하나님이, 살아 숨쉬는 모든 것들 곧 땅 위에 있는 살과 피를 지닌 모든 것과 세운 영원한 언약을 기억하겠다." 하나님이 노아에게 말씀하셨다. "이것이, 내가, 땅 위의 살과 피를 지닌 모든 것과 더불어 세운 언약의 표다."

고린도전서 1:4-9
나는 여러분이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받은 하나님의 은혜를 생각하고, 여러분의 일로 언제나 하나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여러분은 그리스도 안에서 모든 면에 풍족하게 되었습니다. 곧 온갖 언변과 온갖 지식이 늘었습니다. 그리스도에 관한 증언이 여러분 가운데서 이렇게도 튼튼하게 자리잡았습니다. 그리하여 여러분은 어떠한 은사에도 부족한 것이 없으며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나타나심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나타나실 날에 여러분이 흠잡을 데 없는 사람으로 설 수 있도록, 주님께서 여러분을 끝까지 튼튼히 세워주실 것입니다. 하나님은 신실하신 분이십니다. 하나님께서는 여러분을 부르셔서 그 아들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와 친교를 가지게 하여 주셨습니다.

누가복음서 1:38
마리아가 말하였다. "보십시오, 나는 주님의 여종입니다. 당신의 말씀대로 나에게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 천사는 마리아에게서 떠나갔다.

댓글

번호 예배일 절기 설교제목 설교자
1007 2020-02-02 주현절 넷째주일 자기 백성을 고발하시는 하나님 채수일 목사
1006 2020-01-26 주현절 셋째주일    빛은 갈릴리에서 시작되었다 채수일 목사
1005 2020-01-19 주현절 둘째주일    노아에게 나침반이 필요했을까? 신경림 목사
1004 2020-01-12 주현절 첫째주일    주님이 마음으로 기뻐하시는 사람 채수일 목사
1003 2020-01-05 성탄절 둘째주일 하나님 자녀의 특권 채수일 목사
1002 2019-12-29 성탄절 첫째주일    친히 고난 받으시는 하나님 채수일 목사
1001 2019-12-22 대림절 넷째주일    자기 백성을 죄에서 구원할 이름 - 예수 채수일 목사
1000 2019-12-15 대림절 셋째주일    기쁨 채수일 목사
999 2019-12-08 대림절 둘째주일    우리는 어떤 메시야를 기다리는가? 채수일 목사
998 2019-12-01 대림절 첫째주일    깨어서 준비해야 채수일 목사
997 2019-11-24 창조절 열세번째주일    자기도 구원하지 못하는 구세주 채수일 목사
996 2019-11-17 창조절 열두번째주일    예언자의 가슴에 핀 꽃, 하나님 나라 정희수 감독
995 2019-11-10 창조절 열한번째주일    채수일 목사
994 2019-11-03 창조절 열번째주일    부르심에 합당한 사람 채수일 목사
993 2019-10-27 창조절 아홉째주일    자기를 낮추는 사람은 높아질 것이다 채수일 목사
1 2 3 4 5 6 7 8 9 10 ... 68
전체 메뉴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