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령강림후 아홉째주일
미디어선교위원회
조회수   187
설교제목 동족 대(對) 신앙
성경구절 창세기 32:22-31/ 로마서 9:1-5/ 마태복음서 14:13-21
설교자 채수일 목사
예배일 2020-08-02
전주 깊은 고난에서 주께 간구하나이다(F. Mendelssohn)
찬양1부 캄캄한 밤 사나운 바람 불 때(이동훈 곡) 특송: 정록기 집사
지휘자
반주자 채문경 권사
찬양2부 내 삶의 이유라(이권희 곡) 특송: 최세정 집사
지휘자
반주자 신채우 집사
후주1부 영광의 주를 다 찬양하라(J. M. Haydn)
후주2부 영광의 주를 다 찬양하라(J. M. Haydn)
성경본문 창세기 32:22-31
그 밤에 야곱은 일어나서, 두 아내와 두 여종과 열한 아들을 데리고, 얍복 나루를 건넜다. 야곱은 이렇게 식구들을 인도하여 개울을 건너 보내고, 자기에게 딸린 모든 소유도 건너 보내고 난 다음에, 뒤에 홀로 남았는데, 어떤 분이 나타나 야곱을 붙잡고, 동이 틀 때까지 씨름을 하였다. 그분은 도저히 야곱을 이길 수 없다는 것을 알고서, 야곱의 엉덩이뼈를 쳤다. 야곱은 그와 씨름을 하다가 엉덩이뼈를 다쳤다. 그분이, 날이 새려고 하니 놓아 달라고 하였지만, 야곱은 자기에게 축복해 주지 않으면 보내지 않겠다고 떼를 썼다. 그분이 야곱에게 물었다. "너의 이름이 무엇이냐?" 야곱이 대답하였다. "야곱입니다." 그 사람이 말하였다. "네가 하나님과도 겨루어 이겼고, 사람과도 겨루어 이겼으니, 이제 너의 이름은, 야곱이 아니라, 이스라엘이다." 야곱이 말하였다. "당신의 이름이 무엇인지 가르쳐 주십시오." 그러나 그는 "어찌하여 나의 이름을 묻느냐?" 하면서, 그 자리에서 야곱에게 축복하여 주었다. 야곱은 "내가 하나님의 얼굴을 직접 뵈옵고도, 목숨이 이렇게 붙어 있구나" 하면서, 그 곳 이름을 브니엘이라고 하였다. 그가 브니엘을 지날 때에, 해가 솟아올라서 그를 비추었다. 그는, 엉덩이뼈가 어긋났으므로, 절뚝거리며 걸었다.

로마서 9:1-5
나는 그리스도 안에서 참말을 하고, 거짓말을 하지 않습니다. 내 양심이 성령 안에서 이것을 증언하여 줍니다. 내게는 내 동족을 위한 큰 슬픔이 있고, 내 마음에는 끊임없는 고통이 있습니다. 나는, 육신으로 내 동족 내 겨레를 위하는 일이면, 내가 저주를 받아서 그리스도에게서 끊어질지라도 달게 받겠습니다. 내 동족은 이스라엘 백성입니다. 그들에게는 하나님의 자녀로서의 신분이 있고, 하나님을 모시는 영광이 있고, 하나님과 맺은 언약들이 있고, 율법이 있고, 예배가 있고, 하나님의 약속들이 있습니다. 족장들은 그들의 조상이요, 그리스도도 육신으로는 그들에게서 태어나셨습니다. 그는 만물 위에 계시면서, 영원토록 찬송을 받으실 하나님이십니다. 아멘.

마태복음서 14:13-21
예수께서 그 말을 들으시고, 거기에서 배를 타고, 따로 외딴 곳으로 물러가셨다. 이 소문이 퍼지자, 무리가 여러 동네에서 몰려나와서, 걸어서 예수를 따라왔다. 예수께서 배에서 내려서, 큰 무리를 보시고, 그들을 불쌍히 여기시고, 그들 가운데서 앓는 사람들을 고쳐 주셨다. 저녁때가 되니, 제자들이 예수께 다가와서 아뢰었다. "여기는 빈 들이고, 날도 이미 저물었습니다. 그러니 무리를 흩어 보내서, 제각기 먹을 것을 사먹게 마을로 보내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예수께서 말씀하셨다. "물러갈 필요가 없다. 너희가 그들에게 먹을 것을 주어라." 제자들이 말하였다. "우리에게는 빵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밖에 없습니다." 이 때에 예수께서 말씀하셨다. "그것들을 이리로 가져 오너라." 그리고 예수께서는 무리를 풀밭에 앉게 하시고서, 빵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손에 드시고, 하늘을 우러러 감사 기도를 드리신 뒤에, 떼어서 제자들에게 주시니, 제자들이 이를 무리에게 나누어 주었다. 그들은 모두 배불리 먹었다. 남은 빵 부스러기를 모으니, 열두 광주리에 가득 찼다. 먹은 사람은 여자들과 어린 아이들 밖에, 남자 어른만도 오천 명쯤 되었다.


댓글

번호 예배일 절기 설교제목 설교자
240 2020-08-02 성령강림후 아홉째주일    동족 대(對) 신앙 채수일 목사
239 2020-07-26 성령강림후 여덟째주일    그리스도 안에 있는 하나님의 사랑 채수일 목사
238 2020-07-19 성령강림후 일곱째주일    함께 자라는 밀과 가라지 채수일 목사
237 2020-07-12 성령강림후 여섯째주일    우리는 어디에 뿌려진 씨인가? 채수일 목사
236 2020-07-05 성령강림후 다섯째주일    주님의 멍에를 메고 배워야 채수일 목사
235 2020-06-28 성령강림후 넷째주일    하나님을 시험한 아브라함 채수일 목사
234 2020-06-21 성령강림후 셋째주일    두려워하지 말아라 채수일 목사
233 2020-06-14 성령강림후 둘째주일    더러운 귀신을 쫓아내야 채수일 목사
232 2020-06-07 성령강림후 첫째주일    하나님은 쉬셨다 채수일 목사
231 2020-05-31 성령강림주일    그리스도인은 무엇을 위하여 보내심을 받았는가? 채수일 목사
230 2020-05-24 부활절 일곱째주일    '영생'은 무엇인가? 채수일 목사
229 2020-05-17 부활절 여섯째주일    우리는 '하나님 안에서' 살고 있습니다. 채수일 목사
228 2020-05-10 부활절 다섯째주일    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하는가? 채수일 목사
227 2020-05-03 부활절 넷째주일    문(門)이신 그리스도 채수일 목사
226 2020-04-26 부활절 셋째주일    빵을 나눌 때 채수일 목사
1 2 3 4 5 6 7 8 9 10 ... 16
전체 메뉴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