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현절 셋째주일
미디어선교위원회
조회수   159
설교제목 빛은 갈릴리에서 시작되었다
성경구절 이사야서 9:1-4/ 고린도전서 1:10-18/ 마태복음서 4:12-23
설교자 채수일 목사
예배일 2020-01-26
전주 빛되신 주 예수(S. Scheidt)
찬양1부 인류의 기쁨 되시는 예수(J. S. Bach)
지휘자 정록기 집사
반주자 채문경 권사
찬양2부 주여 내게 오소서(Robert J. Gielas)
지휘자 김경원 집사
반주자 신채우 집사
후주1부 영광의 주를 다 찬양하라(J. M. Haydn)
후주2부 햇빛을 받는 곳마다(R. J. Powell)
성경본문 이사야서 9:1-4
어둠 속에서 고통받던 백성에게서 어둠이 걷힐 날이 온다. 옛적에는 주님께서 스불론 땅과 납달리 땅으로 멸시를 받게 버려두셨으나, 그 뒤로는 주님께서 서쪽 지중해로부터 요단 강 동쪽 지역에 이르기까지, 그리고 이방 사람이 살고 있는 갈릴리 지역까지, 이 모든 지역을 영화롭게 하실 것이다. 어둠 속에서 헤매던 백성이 큰 빛을 보았고, 죽음의 그림자가 드리운 땅에 사는 사람들에게 빛이 비쳤다. "하나님, 주님께서 그들에게 큰 기쁨을 주셨고, 그들을 행복하게 하셨습니다. 사람들이 곡식을 거둘 때 기뻐하듯이, 그들이 주님 앞에서 기뻐하며, 군인들이 전리품을 나눌 때 즐거워하듯이, 그들이 주님 앞에서 즐거워합니다. 주님께서 미디안을 치시던 날처럼, 그들을 내리누르던 멍에를 부수시고, 그들의 어깨를 짓누르던 통나무와 압제자의 몽둥이를 꺾으셨기 때문입니다. 침략자의 군화와 피묻은 군복이 모두 땔감이 되어서, 불에 타 없어질 것이기 때문입니다."

고린도전서 1:10-18
그런데, 형제자매 여러분, 나는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여러분에게 권면합니다. 여러분은 모두 같은 말을 하며, 여러분 가운데 분열이 없도록 하며, 같은 마음과 같은 생각으로 뭉치십시오. 나의 형제자매 여러분, 글로에의 집 사람들이 여러분의 소식을 전해 주어서 나는 여러분 가운데에 분쟁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다름이 아니라, 여러분은 저마다 말하기를 "나는 바울 편이다", "나는 아볼로 편이다", "나는 게바 편이다", "나는 그리스도 편이다" 한다고 합니다. 그리스도께서 갈라지셨습니까? 바울이 여러분을 위하여 십자가에 달리기라도 했습니까? 또는, 여러분이 바울의 이름으로 세례를 받았습니까? 내가 여러분 가운데에서 그리스보와 가이오 밖에는, 아무에게도 세례를 준 일이 없음을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그러므로, 아무도 나의 이름으로 세례를 받았다고 말하지 못할 것입니다. 내가 스데바나 가족에게도 세례를 주었습니다마는, 그 밖에는 다른 누구에게 세례를 주었는지 나는 모릅니다. 그리스도께서는 세례를 주라고 나를 보내신 것이 아니라, 복음을 전하라고 보내셨습니다. 복음을 전하되, 말의 지혜로 하지 않게 하셨습니다. 그것은 그리스도의 십자가가 헛되이 되지 않게 하시려는 것입니다. 십자가의 말씀이 멸망할 자들에게는 어리석은 것이지만, 구원을 받는 사람인 우리에게는 하나님의 능력입니다.

마태복음서 4:12-23
예수께서, 요한이 잡혔다고 하는 말을 들으시고, 갈릴리로 돌아가셨다. 그리고 그는 나사렛을 떠나, 스불론과 납달리 지역 바닷가에 있는 가버나움으로 가서 사셨다. 이것은 예언자 이사야를 시켜서 하신 말씀을 이루시려는 것이었다. "스불론과 납달리 땅, 요단 강 건너편, 바다로 가는 길목, 이방 사람들의 갈릴리, 어둠에 앉아 있는 백성이 큰 빛을 보았고, 그늘진 죽음의 땅에 앉은 사람들에게 빛이 비치었다." 그 때부터 예수께서는 "회개하여라. 하늘 나라가 가까이 왔다" 하고 선포하기 시작하셨다. 예수께서 갈릴리 바닷가를 걸어가시다가, 두 형제, 베드로라는 시몬과 그와 형제간인 안드레가 그물을 던지고 있는 것을 보셨다. 그들은 어부였다. 예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나를 따라오너라. 나는 너희를 사람을 낚는 어부로 삼겠다." 그들은 곧 그물을 버리고 예수를 따라갔다. 거기에서 조금 더 가시다가, 예수께서 다른 두 형제 곧 세베대의 아들 야고보와 그의 동생 요한을 보셨다. 그들은 아버지 세베대와 함께 배에서 그물을 깁고 있었다. 예수께서 그들을 부르셨다. 그들은 곧 배와 자기들의 아버지를 놓아두고, 예수를 따라갔다. 예수께서 온 갈릴리를 두루 다니시면서, 그들의 회당에서 가르치며, 하늘 나라의 복음을 선포하며, 백성 가운데서 모든 질병과 아픔을 고쳐 주셨다.


댓글

번호 예배일 절기 설교제목 설교자
216 2020-02-16 주현절 여섯째주일    영에 속한 사람과 육에 속한 사람 채수일 목사
215 2020-02-02 주현절 넷째주일    자기 백성을 고발하시는 하나님 채수일 목사
214 2020-01-26 주현절 셋째주일    빛은 갈릴리에서 시작되었다 채수일 목사
213 2020-01-12 주현절 첫째주일    주님이 마음으로 기뻐하시는 사람 채수일 목사
212 2020-01-05 성탄절 둘째주일 하나님 자녀의 특권 채수일 목사
211 2019-12-29 성탄절 첫째주일    친히 고난 받으시는 하나님 채수일 목사
210 2019-12-22 대림절 넷째주일    자기 백성을 죄에서 구원할 이름 - 예수 채수일 목사
209 2019-12-15 대림절 셋째주일    기쁨 채수일 목사
208 2019-12-08 대림절 둘째주일    우리는 어떤 메시야를 기다리는가? 채수일 목사
207 2019-12-01 대림절 첫째주일    깨어서 준비해야 채수일 목사
206 2019-11-24 창조절 열세번째주일    자기도 구원하지 못하는 구세주 채수일 목사
205 2019-11-10 창조절 열한번째주일    채수일 목사
204 2019-11-03 창조절 열번째주일    부르심에 합당한 사람 채수일 목사
203 2019-10-27 창조절 아홉째주일    자기를 낮추는 사람은 높아질 것이다 채수일 목사
202 2019-10-20 창조절 여덟째주일    성경-구원에 이르는 지혜 채수일 목사
1 2 3 4 5 6 7 8 9 10 ... 15
전체 메뉴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