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령강림후 첫째주일
미디어선교위원회
조회수   246
설교제목 하나님은 관계다
성경구절 출애굽기 3:1-15/ 로마서 11:33-36/ 요한복음서 3:1-8
설교자 공미화 목사
예배일 2019-06-16
전주 주 성령께 기도하나이다(D. Buxtehude)
찬양1부 하나님을 찬양하리라(Martin Shaw)
지휘자 김홍태 집사
반주자 채문경 권사
찬양2부 성령님 오시옵소서(Joe Cox)
지휘자 김선아 집사
반주자 신채우 집사
후주1부 성령으로 구주를 찬송하리로다(P. P. Knapp)
후주2부 성령으로 구주를 찬송하리로다(P. P. Knapp)
성경본문 출애굽기 3:1-15
모세는 미디안 제사장인 그의 장인 이드로의 양 떼를 치는 목자가 되었다. 그가 양 떼를 몰고 광야를 지나서 하나님의 산 호렙으로 갔을 때에, 거기에서 주님의 천사가 떨기 가운데서 이는 불꽃으로 그에게 나타났다. 그가 보니, 떨기에 불이 붙는데도, 그 떨기가 타서 없어지지 않았다. 모세는, 이 놀라운 광경을 좀 더 자세히 보고, 어째서 그 떨기가 불에 타지 않는지를 알아 보아야 하겠다고 생각하였다. 모세가 그것을 보려고 오는 것을 보시고, 하나님이 떨기 가운데서 "모세야, 모세야!" 하고 그를 부르셨다. 모세가 대답하였다. "예, 제가 여기에 있습니다." 하나님이 말씀하셨다. "이리로 가까이 오지 말아라. 네가 서 있는 곳은 거룩한 땅이니, 너는 신을 벗어라." 하나님이 또 말씀하셨다. "나는 너의 조상의 하나님, 곧 아브라함의 하나님, 이삭의 하나님, 야곱의 하나님이다." 모세는 하나님을 뵙기가 두려워서, 얼굴을 가렸다. 주님께서 다시 말씀하셨다. "나는 이집트에 있는 나의 백성이 고통받는 것을 똑똑히 보았고, 또 억압 때문에 괴로워서 부르짖는 소리를 들었다. 그러므로 나는 그들의 고난을 분명히 안다. 이제 내가 내려가서 이집트 사람의 손아귀에서 그들을 구하여, 이 땅으로부터 저 아름답고 넓은 땅, 젖과 꿀이 흐르는 땅, 곧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브리스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이 사는 곳으로 데려 가려고 한다. 지금도 이스라엘 자손이 부르짖는 소리가 나에게 들린다. 이집트 사람들이 그들을 학대하는 것도 보인다. 이제 나는 너를 바로에게 보내어, 나의 백성 이스라엘 자손을 이집트에서 이끌어 내게 하겠다." 모세가 하나님께 아뢰었다. "제가 무엇이라고, 감히 바로에게 가서, 이스라엘 자손을 이집트에서 이끌어 내겠습니까?" 하나님이 대답하셨다. "내가 너와 함께 있겠다. 네가 이 백성을 이집트에서 이끌어 낸 다음에, 너희가 이 산 위에서 하나님을 예배하게 될 때에, 그것이 바로 내가 너를 보냈다는 징표가 될 것이다." 모세가 하나님께 아뢰었다. "제가 이스라엘 자손에게 가서 '너희 조상의 하나님께서 나를 너희에게 보내셨다' 하고 말하면, 그들이 저에게 '그의 이름이 무엇이냐?' 하고 물을 터인데, 제가 그들에게 무엇이라고 대답해야 합니까?" 하나님이 모세에게 대답하셨다. "나는 곧 나다. 너는 이스라엘 자손에게 이르기를, '나'라고 하는 분이 너를 그들에게 보냈다고 하여라." 하나님이 다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이스라엘 자손에게 이르기를 '여호와, 너희 조상의 하나님, 곧 아브라함의 하나님, 이삭의 하나님, 야곱의 하나님이 나를 너희에게 보내셨다' 하여라. 이것이 영원한 나의 이름이며, 이것이 바로 너희가 대대로 기억할 나의 이름이다.

로마서 11:33-36
하나님의 부유하심은 어찌 그리 크십니까? 하나님의 지혜와 지식은 어찌 그리 깊고 깊으십니까? 그 어느 누가 하나님의 판단을 헤아려 알 수 있으며, 그 어느 누가 하나님의 길을 더듬어 찾아낼 수 있겠습니까? "누가 주님의 마음을 알았으며, 누가 주님의 조언자가 되었습니까?" "누가 먼저 무엇을 드렸기에 주님의 답례를 바라겠습니까?" 만물이 그에게서 나고, 그로 말미암아 있고, 그를 위하여 있습니다. 그에게 영광이 세세에 있기를 빕니다. 아멘.

요한복음서 3:1-8
바리새파 사람 가운데 니고데모라는 사람이 있었다. 그는 유대 사람의 한 지도자였다. 이 사람이 밤에 예수께 와서 말하였다. "랍비님, 우리는, 선생님이 하나님께로부터 오신 분임을 압니다. 하나님께서 함께 하지 않으시면, 선생님께서 행하시는 그런 표징들을, 아무도 행할 수 없습니다." 예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내가 진정으로 진정으로 너에게 말한다. 누구든지 다시 나지 않으면, 하나님 나라를 볼 수 없다." 니고데모가 예수께 말하였다. "사람이 늙었는데, 그가 어떻게 태어날 수 있겠습니까? 어머니 뱃속에 다시 들어갔다가 태어날 수야 없지 않습니까?" 예수께서 대답하셨다. "내가 진정으로 진정으로 너에게 말한다. 누구든지 물과 성령으로 나지 아니하면, 하나님 나라에 들어갈 수 없다. 육에서 난 것은 육이요, 영에서 난 것은 영이다. 너희가 다시 태어나야 한다고 내가 말한 것을, 너는 이상히 여기지 말아라. 바람은 불고 싶은 대로 분다. 너는 그 소리는 듣지만,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지는 모른다. 성령으로 태어난 사람은 다 이와 같다."


댓글

번호 예배일 절기 설교제목 설교자
976 2019-06-30 성령강림후 셋째주일 뒤를 돌아다보는 사람은 채수일 목사
975 2019-06-23 성령강림후 둘째주일    그리스도를 옷으로 입은 사람들 채수일 목사
974 2019-06-16 성령강림후 첫째주일    하나님은 관계다 공미화 목사
973 2019-06-09 성령강림주일    대한성공회 서울주교좌성당 교환예배 (서울주교좌 성당) 채수일 목사
972 2019-06-09 성령강림주일    대한성공회 서울주교좌성당 교환예배 (경동교회) 주낙현 신부
971 2019-06-02 부활절 일곱째주일    선교-세상이 믿고, 알게 하기 채수일 목사
970 2019-05-26 부활절 여섯째주일    아버지의 기쁨 테오 순더마이어 목사
969 2019-05-19 부활절 다섯째주일    하나님이 계신 곳에 속(俗)된 것은 없다 채수일 목사
968 2019-05-12 부활절 넷째주일    권능과 힘은 하나님께 채수일 목사
967 2019-05-05 부활절 셋째주일    네가 나를 더 사랑하느냐? 채수일 목사
966 2019-04-28 부활절 둘째주일    지금도 계시고, 전에도 계셨고, 또 앞으로 오실 분 채수일 목사
965 2019-04-21 부활주일    모든 통치와 권위와 권력을 폐하시는 날 채수일 목사
964 2019-04-14 종려주일    그들의 소리가 이겼다 채수일 목사
963 2019-04-07 사순절 다섯째주일    옛일을 생각하지 말아야 채수일 목사
962 2019-03-31 사순절 넷째주일    새로운 피조물 채수일 목사
1 2 3 4 5 6 7 8 9 10 ... 66
전체 메뉴 보기
×